메뉴 건너뛰기

산행 앨범방

조회 수 7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달리는 고속도로 끝에서 샌 개브리얼 산맥이 깨어나고 있다.

서늘하고 히붐한 새벽빛과 태양을 해산하려고 붉게 물든 동녘.

 

나 홀로 달리지만 온전한 신새벽의 이 시간이 좋다.

 

빨리 가려면 홀로 가라는 말이 있다.

그러나 오래 가려면 함께 가라는 말이 옳다.

 

그래서 나는 우리 산악회가 소중하다.

연중 계획이 나오고 그 계획대로 산행을 이어가는 산악회.

temp_1706489108920.-1603255119.jpeg

 

20240128_082401.jpg

 

20240128_082416.jpg

 

20240128_084158.jpg

 

20240128_084215.jpg

 

매주 약속장소에서 만나야하는 약속은 매우 중요하다.

그 약속은 기분 좋은 강제성을 내포하고 있다.

 

그것 때문에 산악회는 오래가고함께오른다.

 

그런 강제성이 불편하여 홀로 산행을 하겠다는 사람들도 있었다.

그런 사람들을 많이 만났지만 결국 산과 멀어지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그러므로 나같이 게으른 사람에게 산악회의 약속은 복음이다.

20240128_084319.jpg

 

20240128_092818.jpg

 

20240128_093514.jpg

 

20240128_093612.jpg

 

20240128_095345.jpg

 

아주사 만남 장소에는 10명의 회원들이 모였다.

반가운 얼굴도 보인다.

 

이명헌 선배님와 총무로 산악회에 봉사했던 이정호씨.

 

산악회에 새롭게 조인한 사람들도 반갑다.

하지만 나는 구관이 명관이라는 말을 더 믿는다.

 

카풀로 도착한 크리스탈 호수 캠프장이 완전 봄 날씨다.

1월 하고도 하순인데 눈은커녕 소나무 숲만 청정하다.

20240128_095706.jpg

 

20240128_095742.jpg

 

temp_1706482780255.-865435907.jpeg

 

temp_1706482780259.-865435907.jpeg

 

temp_1706482780263.-865435907.jpeg

 

2년 전, 우리는 오늘 오르려는 산정에서 기가 막힌 설국을 체험했다.

과연 오늘도 그런 눈 호강을 시켜줄까?

 

작년엔 사상 최대의 눈과 비가 내렸다는데 올해는 완전 가뭄.

무릅아 오늘도 잘 부탁한다는 통성기도문을 합창하고 산행 시작.

 

이명헌 선배님 체력이 예사롭지 않다.

몰래 체력 단련을 하셨는지 바람처럼 걷는다.

20240128_082927.jpg

 

20240128_101057.jpg

20240128_103758.jpg

 

20240128_113154.jpg

 

20240128_113337.jpg

 

윈디갭에 도착하니 빈약한 눈이 병든 아이 얼굴에 번진 버짐처럼 듬성듬성 보인다.

세상 쉬운 산행은 어디에도 없다.

 

아이슬립도 8000피트가 넘으니 백두산 높이다.

힘들게 올라 선 정상엔 계란프라이 만큼의 눈이 덮여 있다.

 

그러나 멀리 카타리나 섬도 보이고 다운타운 빌딩 숲도 보인다.

눈 아래로는 크리스탈 호수가 파란 눈을 뜬 채 하늘을 바라보고 있다.

20240128_104943.jpg

 

20240128_104955.jpg

 

20240128_105034.jpg

 

20240128_105049.jpg

 

20240128_104901.jpg

temp_1706482780270.-865435907.jpeg

20240128_105158(0).jpg

 

좋다. 그저 좋다.

갑자기 상투적인 북한 말투가 나온다.

 

세상 부럼 없어라

 

진짜 무엇이 부러울까.

우리가 정말 부러워해야 할 것이 무엇일까?

 

하산은 조금 멀지만 위디갭 반대편 아이슬립 리지로 시작했다.

한마디로 경치가 아주그냥 쥑여 줘요~” .

 

훠이훠이 길을 가르며 휘파람을 분다.

월말이면 월급타서 로프를 사고그래 그렇게 산에 오르자~”

20240128_113513.jpg

 

20240128_113737.jpg

 

20240128_113740.jpg

 

temp_1706482780255.-865435907.jpeg

 

temp_1706482780259.-865435907.jpeg

 

하산을 마치고 뒷풀이는 이명헌 선배님이 부담했다.

이정호 회원과 함께 산악회 복귀 기념으로 쏘신 것.

 

유회장과 이명헌 선배님 궁합이 주() 찬송으로 잘 맞는다.

술과 친구는 오래 묵을수록 좋다는 금언이 맞는다는 걸 새삼스레 알았다.

temp_1706489108900.-1603255119.jpeg

 

temp_1706489108906.-1603255119.jpeg

 

그리고 우리 홈페이지 최초로 뒤풀이 결재 사진을 올린다.

? 고마우니까. 그리고 이명헌 선배님이 그렇게 시켰으니까.

20240128_151013.jpg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