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산행 앨범방

조회 수 4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오늘 Bighorn Peak7명이 산행에 나섰다.

어라? 아이스하우스 캐년 들머리 주차장에 빈자리가 있다.

 

제발 주차 구역하나만 남겨 주세요라는 간절한 기도도 없었는데.

temp_1705284271443.1513753654.jpeg

 

20240114_080428.jpg

 

20240114_081225.jpg

 

20240114_083442.jpg

 

20240114_084543.jpg

 

계곡 물소리는 여전히 청량하고 컬럼바인 샘물도 따듯하다.

Icehouse Saddle까지는 간간히 눈과 얼음이 보였다.

 

그러나 크램폰을 신지 않고 오를 수 있었다.

트레일 중간에서 한인화가 샤론씨 부부를 만났다.

 

산행에서 자주 만나다 보니 이제 산악회 식구처럼 느껴진다.

20240114_084022.jpg

 

20240114_094111.jpg

 

20240114_094114.jpg

 

20240114_101039.jpg

 

작년엔 1월 첫 산행 때 발디봉 가파른 설벽으로 통하여 오를 정도로 눈이 많았다.

사상 최고의 적설에 사고도 많았고 홍수도 잦았다.

 

그런데 이곳에서 건너다보이는 발디봉엔 눈이 없다.

올 해, 지금까지는 지독한 눈 흉년.

 

유식한 말로 기후변화이겠지만, 무식한 말로는 종잡을 수 없는 지랄스러운 날씨.

20240114_084549.jpg

 

20240114_101039.jpg

 

20240114_101058.jpg

 

20240114_102556.jpg

 

20240114_103216.jpg

 

20240114_103752.jpg

그러나 작은 눈이라도 새들부터는 얼어 붙어 있다.

트레일이 얼어 있어 모두 크램폰을 꺼내 신었다

 

캘리 캠프 직전에 가파르지만 직등을 할 수 있는 숨겨진 트레일이 있다.

히든 트레일로 접어 들었다.

 

비록 눈이 적지만 얼었고 경사가 가파르다.

모두 힘들게 오름짓을 한다.

temp_1705284230275.898078095.jpeg

 

temp_1705284230276.898078095.jpeg

 

temp_1705284230278.898078095.jpeg

 

temp_1705284259836.213504370.jpeg

 

20240114_104830.jpg

 

20240114_105234.jpg

 

우리만 아는 길이어서일까? 등산객을 한명도 만날 수 없다.

능선을 오르자 놀라운 전망이 나타난다.

 

운해, 구름바다.

하얀 바다를 뚫고 솟아 오른 산이 섬이 되었다.

20240114_113456.jpg

 

20240114_113710.jpg

 

20240114_114211.jpg

 

20240114_114814.jpg

 

20240114_114833.jpg

 

temp_1705284230251.898078095.jpeg

 

반대쪽 방향으로도 역시 산첩첩의 절경.

우리의 즐거운 노동 땀이 배여 있는 산들이 정겹다.

 

정상에 있는 방명 깡통에 WWW.KAAC.CO.KR이라고 날짜와 함께 적었다. 

안하던 짓이다.

 

양지 쪽에 앉아 점심을 먹었다.

1월임에도 따듯하다.

temp_1705284271451.1513753654.jpeg

 

temp_1705284271452.1513753654.jpeg

 

temp_1705284271449.1513753654.jpeg

 

temp_1705284230268.898078095.jpeg

 

temp_1705284230269.898078095.jpeg

 

temp_1705284230271.898078095.jpeg

 

temp_1705284230266.898078095.jpeg

 

문득 행복하다는 게 무엇일까

뜬금없는 질문이 떠오른다.

 

구름바다와 빅혼주변 산들을 감상하는 시간.

빅혼을 많이도 올랐지만 한 번도 같은 경치는 없다.

 

그러므로 매번 처음 오르는 느낌과 기대와 혹은 신선한 만남.

그저 멍 때리며 저런 자연을 바라보는 게 행복이라는 각성.

temp_1705284230272.898078095.jpeg

 

temp_1705284230273.898078095.jpeg

 

20240114_115531.jpg

 

20240114_115704.jpg

 

temp_1705284271458.1513753654.jpeg

 

빅혼도 우리를 위해 이런 처음 보는 풍경을 준비한다고 애 많이 썼다.

하산은 역시 우리만 아는 루트로 시작했다.

 

이 직등 루트로 하산하면 새들까지 1시간쯤 다리품이 절약될 것이다.

역시 크램폰이 있어 가능한 하산이다.

 

만자니타 관목이 자꾸 다리를 잡았다.

누구 우리처럼 비밀의 길을 아는 동지를 만났다.

사람은 없고 반가운 발자국이 그것이다.

 

20240114_114211.jpg

 

temp_1705284271453.1513753654.jpeg

20240114_124043.jpg

 

20240114_124105.jpg

 

20240114_125127.jpg

 

눈이라도 펑펑 내린다면 빅혼은 또 다른 얼굴로 우리를 유혹할 것이다.

일주일을 즐겁게 일 할 수 있는 보약, 에너지를 얻은 행복한 하루였다.

 

Round Pizza에서 캐빈회원님이 신년 푸짐한 먹거리를 쏘셨다.

20240114_155436.jpg

 

20240114_145118.jpg

 

20240114_153633.jpg

 

감사드립니다

20240114_162708.jpg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