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행사 앨범방

조회 수 3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카리조 평원 꽃바다를 가다

·관리자사진 재미한인산악회 회원들

 

미안 해 꽃들아

이번 카리조 꽃 산행 행사에는 모두 15명이 참석했다이 행사를 위해 박시몬 회원은 4차례나 정찰을 갔다 왔다사막성 기후의 LA 근교 야생화들은 짧지만 강렬하게 봄을 알린다겨우내 눈폭탄, 비폭탄에 시달린 올해의 꽃 마중에 모두들 기대가 컸다꽂이 폭탄처럼 수퍼블룸(Super Bloom)이 될 거라 말들 하고 있으니까.

 

2017년 만났던 카리조 평원(Carrizo Plain National Monument)의 꽃 바다그때 만났던 소름 돋는 감동은 5년이라는 시간이 지난 지금도 또렷하다하마 꽃소식이 왔을까혹은 놓칠까 조갑증이 나서 4월 첫 주 이곳을 돌았다아득한 평원엔 색색의 야생화들이 앞 다퉈 들판을 덮어가고 있었지만 절정은 아니었다.

 

며칠이 지나자 지평선이 아닌 꽃평선을 이룬 꽃바다에 놀란 미국의 뉴스가 먼저 터지기 시작했다카리조 평원을 뒤덮은 야생화의 장관을 다투어 보도하기 시작한 것이었다. 

7c1f9e799f914310397e732dee9d6a71.jpeg

 

3218fac416d068836a3f419d670cb082.jpeg

 

a1f403d4d0a787b3aefd0e216407dd87.jpg

 

리도 일주일이 지난 9다시 신 새벽 카리조 평원으로 달렸다카리조 평원은 비교적 최근인 2012년에 국가 기념 장소로 지정되었다. LA에서 북서쪽으로 160km정도 떨어져 있었고 자동차로 2시간 정도 걸리는 오지였다.

 

이곳은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잘 보존된 원시의 장소로도 불린다평원의 들머리 소다 호수(Soda Lake Rd) 길로 접어들며 탄성이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이곳은 불과 1주 전 왔던 카리조 평원이 아니었다.

 

그때는 살며시 실눈을 뜨고 자신이 잠깐 살다 갈 세상을 엿보던 꽃봉오리들이 더 많았다그 봉오리들이 폭탄 터지듯 일제히 피어난 것이다호수 건너편 템블러 산맥(Temblor Range)도 노란 빛으로 물든 걸 보면 거기도 제철을 만나는 중인 모양우점종을 이루고 있는 힐사이드 데이지(Hillside Daisy) 피들넥(Fiddleneck) 골드필즈(Goldfields) 꽃들의 특징은 모두 노란색이라는 점이다.

 

사진을 찍으러 꽃밭에 들어 설 때마다 미안해미안해라는 말이 자동으로 나온다꽃에게 하는 진심어린 독백이다정말 풀보다 꽃이 많다키 큰 꽃 아래에도 한국의 제비꽃 닮은 아주 작은 꽃이 빼곡했다그것들을 밟는 미안함

7bf79ad7aeb312f532009133972c005c.jpg

 

8e47ea04007535c2d6d831d4af53fff6.jpg

 

2215383bf0a819634966525e9b113299.jpg

 

d38336941ba98a065368a0d77502228e.jpg

 

f58bb578ca50d62a6ca25d82e435ae15.jpg

 

이 세상을 바꿔 놓았다.

몽땅 자신을 닮은 노랑 세상으로 만든 것이다물론 이 순간을 위하여 겨우내 치열하게 준비를 했겠으나 놀라운 변신이다.

1주 만에 산야는 물론 지평선까지 노란 꽃 세상을 만든 꽃의 마술.

소리도 없이 화려한 색채와 향기를 창조해 낸 꽃들의 반전놀라운 일이다.

 

우리가 달리는 비포장도로가 대략 80km쯤 되니 꽃이 점령한 크기를 미루어 짐작한다우리처럼 개화 정보에 촉을 세운 사람들이 많았다모두들 어른 아이가 되어 꽃밭에서 온갖 요상한 폼을 잡는다도로가에 꼬리를 물고 주차된 차들이 보이면 그곳은 볼거리가 있다는 신호.

 

 

폐허가 된 목장을 지나 무인 캠프장에서 점심을 먹었다이곳 평원을 방문하려는 사람들에게 공원 당국은 경고하고 있다이 평원에는 물음식 또는 연료를 보충한 수 없다무인지역이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나는 미국에서 지정한 국립공원이나 기념물(National Monument)는 무조건 믿는다그런 이름이 붙은 곳을 무수하게 방문했지만 한 번도 실망한 적이 없다.

 

그리고 국가 지정 기념물모뉴먼트는 머지않아 국립공원으로 승격할 확률이 높은 곳이기도 하다카리조 평원은 제주도의 절반쯤인 1,000에 달하는 크기였다이 예비국립공원은 캘리포니아에 있는 초원중에서 가장 큰 곳이다

5d696b3f07050604c7dae7e45c0e7c7f.jpeg

 

64c4e8a2b76d8783ec340d5c2136bdba.jpeg

 

89a0be19b9f689478abdc76f107237c1.jpeg

 

236ed220cfde07d9956aae2edf01768f.jpeg

 

4505f9c2efeeeeec36e531b03abfc1e8.jpeg

 

c6edd2646d65e60e93a00a24301a43fc.jpeg

 

생의 꽃 바다에 부는 봄바람

 

이런 풍요로운 곳에 사람이 사는 건 당연한 일이곳에는 츄마시 인디언이라는 원주민이 살았다그들이 신성시하던 페인티드 록(Painted Rock)을 멀리 보며 달렸다성채처럼 솟은 바위덩어리 안쪽에는 원주민들의 벽화가 있다는데 별도의 허가가 필요하다.

 

 대신 호수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를 올랐다전망대로 오르는 등산로 역시 꽃길이다호수 건너 템블러 산맥의 어느 곳은 꽃들이 무지개 색깔로 피었다노란색이 압도적이긴 하지만 악센트처럼 붉음과 보라색이 섞인 수채화를 감상하는 느낌이 든다.

 

눈 앞 야생의 꽃 바다를 쓸고 바람이 분다바람에도 꽃향기가 물씬 묻어 있는 듯 했다어서 오라는 듯 노란 꽃바다 꽃들이 파도처럼 일렁인다이곳에 시나브로 핀 야생화는 사람에게 보여주려 피어난 꽃이 아니다누가 보거나 말거나 스스로 자유롭게 한 철 살다 갈 야생화들

 

이런 경이로운 꽃바다를 보며 뜬금없이 잘 살아왔다는 생각도 든다산을 좋아하다보니계절 따라 이런 행복도 찾아 낼 수 있다는 자가 발전그런 허튼 생각이 불쑥 든 건꽃으로 이어진 꽃평선이 아득했기 때문일 것이다

6e639473313f255725ccc2f05f518129.jpeg

 

7da7080deaa3b09d3d66a4fe3445da24.jpeg

 

9a3aac9de021aa0e6b947a453619580b.jpeg

 

748db5ea8b3188b0be27b36df52327a7.jpeg

 

b9f4c3d1b3ec650075c739b075363ca3.jpeg

 

우리는 꽃평원을 종단하며 여태 달려온 소다 로드를 버리고 7마일 길로 접어 들었다물론 이 길도 비포장도로증기기관차처럼 꽁무니에 하얀 먼지를 품어 내며맞은 편 템블러 산맥을 향해 돌진했다. 7마일 길 역시 뷰포인트로 소문난 길이다.

 

앞에는 야생화를 뒤집어 쓴 채 거대한 꽃동산으로 변한 산맥이양쪽으로는 질펀한 꽃평원을 가르며 달리는 길중간 중간 그 경치를 담으려 차를 세운다드디어 엘크 호른(Elk horn Rd) 길을 만났다엘크 호른 길 역시 전 구간이 비포장도로이 험준한 길은 템블러 산맥을 넘어 가는 지름길이기도 했다.

 

비가 오면 절대 접근해서는 안 된다는 섬뜩한 경고판이 오늘도 보인다

0df81cb0bfaafd4bbbae395bba03a99b.jpeg

 

2af3c2337e49c95541e2e604cb65f44c.jpeg

 

22b259da1fc884e618048b5d0307362a.jpeg

 

dcea731e1fff8163b018641e03152ba8.jpeg

 

ed73730611ee9f08ec4fd8b5a596c91d.jpeg

 

fe64ce2e7ef4cc1fcbaee7d8796c5e27.jpeg

 

 길에는 내게 끔찍한 사연이 담겨있다엘크 호른 길은 이곳에서도 오지 중 오지이기에 숨어 있는 야생화를 더 많이 볼 수 있다는 길이다우리처럼 힘 좋은 4륜구동 차만 볼 수 있는 한적함도 마음에 들었다좋은 사진 건진다는 욕심이 앞섰다무인 지구이므로 차가 빠졌을 경우 조난된다는 경고를 무시하게 했다.

 

동쪽 소다호수를 끼고 돌아서쪽 평원의 웅장한 경치를 감상하는 한 바퀴를 돈다는 느낌의 완성그런 욕심이 엘크 호른 길을 선택하게 만든 것하지만 언제나 정부에서 세금으로 만들어 붙여 놓은 경고는 듣는 게 좋다이 엘크 호른 길이 그런 간단한 진리를 더 간단하게내게 쑥알려 줬다.

 

그때는 후배 정임수 작가와 함께였는데그의 차는 힘 좋다는 토요다 SUV 사륜구동이었다가자빠질 것 같으면 돌아 나오면 되지사륜구동인데 걱정할 거 뭐 있어정임수 작가가 내 말을 듣고 간 것만은 아닐 것이다그 역시 자연에 대한 호기심천국생각이 닮은꼴이라 그랬을 것이다.

 

잠깐 저 노란 꽃밭이 그림이 좋겠는데... 내 말을 듣고 정작가가 비포장이지만 바짝 마른 길로 슬쩍 차를 들이밀었다슬쩍이라는 말이 무색하게정말 살살 1미터쯤 들어갔을 때였다마른 껍질이 쑥~! 들어가더니 바퀴가 빠졌다.

 

조금 앞으로 갔다가 백을 하면 될 듯싶어조금 전진하면 그 만큼 빠진다후진도 헛바퀴 뿐믿었던 사륜구동 4바퀴 모두 진흙에서 헛바퀴옷을 벗고 손으로 진흙을 파내고시트를 버릴 요량으로 바퀴 밑에 끼어 넣고...

별짓을 해도 사륜 헛바퀴소용없었다

03d97b203d4967d5811ed3fb1e0e3607.jpeg

 

55fca31441b361656d549a0de9b8b4a3.jpeg

 

171918fab82c049923b776f32c9dde4c.jpeg

 

ae00eb419e011f21ca7ca8babba470e4.jpeg

 

b04ca300a4ff27ced0b268d5481b0bc5.jpeg

 

c3ba6784daad533af681d02326b1a8be.jpeg

 

모든 아름다움은 고생 끝에 있다

겁이 났다흙을 파내느라 혹사한 손까지 부들부들 떨렸다죽을 염려는 없지만 해는 지고 있지인적은 없지휴대폰은 불통이지배는 고프지가자라고 한 죄가 컸다온몸을 땀으로 샤워를 하면서 차량 구출에 목메었으나 헛심만 쓴 꼴.

 

전화 감도를 찾아 헤매던 정작가가 구세주 같은 복음을 전한다신고를 했더니 연결이 되었고구글 위치추적으로 확인을 했고구조차량이 올 것이라고눈물이 날 거 같았다.

 

힘센 트럭이 왔고 1000달러를 먼저 결제 하더니 쇠줄을 묶고 쑥~! 차를 빼준다.

불과 1-2미터 쑥빼주고 천불이라니결재할 때만해도 와준 게 고맙기 그지없었으나위기를 벗어나자 간사스럽게 그 돈이 무척 아까웠었다말 안 듣는 우리 같은 차가 많아꽃구경 철에는 특수를 누린다고 독사 약까지 올린다.

2ff0b385d9b9a9fab86869cfe0c14ec0.jpeg

 

5cfe56a0225739e46b812f86633ba51c.jpeg

 

b2dab97c86bc0ee10b3aa6a2fbad4ec7.jpeg

 

cb7284fada20c7b51835e2f99349bdc3.jpeg

 

dc25e624ebe5fd6322c661111e0893a6.jpeg

 

 

세 살 버릇 여든 간다고 이번에도 가자였다그 이유는 중간에 산 안드레아스 단층(San Andreas·斷層)을 보아야 한다는 핑계였다비록 우리가 인식할 수 없을 만큼 천천히 움직이는 땅이지만지금도 이동하고 있는 카리조 평원의 반쪽.

 

태평양 판이 미국대륙 판과 어긋나게 부딧쳐 일어나는 경계가 단층이다이 외딴 평원을 산 안드레아스 단층이 가로지르며 계곡을 깎고 산을 이동시키고 있다. LA에 지진이 많은 이유도 이 때문

7d8a79c08f0ef99ee7e617a3f8e10a4b.jpeg

 

9308f9f57ac3847cd54cb9c996b73bba.jpeg

 

9027865db30c8bfe8cb59735a70df572.jpeg

 

a76f81cf15f840e159ac61dcf46928b0.jpeg

 

카리조 평원의 반쪽은 4000만년 후에는 샌프란시스코에서 만날 수 있다는 과학.

단층을 조망하러 근처 언덕을 올라섰다평범한 계곡이 단층이라니 실감나지 않는 그림이다.

 

그러나 여기서 보는 소다 호수와 꽃 바다는 일품이었다소다 호수라는 이름답게 물가에는 베이킹 소다처럼 백색 알칼리 침전물이 꽃밭 속 도드라져 보인다제주도 반 쯤되는 광활한 초원이 초원을 가득 채운 야생화 바다가 숨이 멎는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산 안드레아스 단층은 수만 년 동안 느리게 움직이지만야생화는 몇 주만 지속되는 짧은 생이라는 생각도 문득 든다.

1b86abdae4470cd36061e4e039611010.jpg

 

8cc47752d4d8889bc9f7889a8eee9f44.jpeg

 

f2cc74a45082c3fb5d7ea87429b6af2f.jpeg

 

역시말 잘 안 들어 가끔 맘고생을 하는 사람들에겐 복이 있다.

무시무시한 비포장 언덕을 넘고길게 파인 도랑을 타고 넘다보니 꽃을 잊었다왜 세상 모든 아름다움은 이런 마음 졸임을 해야 만날 수 있는 걸까하는 생각도 들었다.

 

쑥~!을 피해가게[ 해주소서 기도가 통했는지 템블러 산맥을 넘는 고개를 무사히 올라섰다.

이제 내리막 길굴러도 내려갈 것이니 걱정을 덜었다.

또 간사해졌다~! 걱정을 언제 했냐는 듯 우리는 차를 세우고 다시 풍경 속으로 녹아 들었다

5dc26e19b193035ba8240b1ab81caede.jpeg

 

81cc37ca885ec37c7f4230503d5f55bd.jpeg

 

281b8ac0738d7fae7303579cb1196590.jpeg

 

148236846b39c1f81f5f76734ecdb49b.jpeg

 

b4b6e2c2709d8b23e28d2c3d3564356a.jpeg

 

b70360320603ecd18024f63318fccb39.jpeg

 

dbb8259e2e4047a4f0054b472e94ad8f.jpeg

 

캘리포니아 주화(州花)인 주황색 파피(Poppy)와 보라색 꽃 군락이 어울렸다무지개처럼 계곡을 채색하고 있다.

높은 곳에서 우리가 지나 온 꽃평야를 내려다본다비포장도로가 한 줄 가르마처럼 보였고그 가르마를 타고 우리는 꽃벌판을 나누며 왔다나는 이런 세상을 처음 만난다이렇게 넓은 꽃산맥에 빠진 것도 처음이다.

 

이곳에 방목했던 소가 생각났다그 검은 소는 풀보다 많은 꽃을 먹었으니자동으로 꽃등심 소가 될 터행복했던 날 늦은 저녁은 유용식 선배님이 북창동 순두부에서 쏘셨다.

 

꽃등심 대신 잘게 썬 소고기가 들어 간 순두부그것으로 입도 행복해지게 만들어 준 유용식 선배님 감사합니다. 

모든 회원이 정성스레 싸 온 음식이 카리조 평원 꽃풍년처럼 푸짐했다.

꽃놀이에 와인을 준비해 격조를 높여 준 태미김 회원께도 감사드린다.

엔텔롭캐년 파피꽃을 안내하 준 이순덕 회원께도 감사들린다.

8명 식구 종일 웃고 떠들게 해주고 보너스로 엘크로드 험한 길을 쑥~! 없이 넘겨준 박시몬님께도 감사.

 

이런 자리를 만들어 준 회장께도... 빈데떡... 강수잔 사진사.. 애구... 모든 회원께 감사.

 

이렇게 2023년 꽃귀경 행사는 잘 끝났다. 

8e803ca731d6392b072ff72c65be7625.jpg

 

9a231d51dcb6628363c1b8eb78e183a8.jpeg

 

15bbd38a7f2c592286d7709f03f1c50c.jpg

 

9931e3038c1c859a06539aea76b22b4c.jpg

 

82760cf72ea8aaa65e52d497cb061d14.jpg

 

b838f806835258716880f14ed5e33402.jpg

 

Atachment
첨부 '56'

위로